프로미 리포터 약속대장 프로미가 생생한 정보, 활기찬 소식을 전달하여 드립니다.

목록


 


 


11월이 다가오며 쌀쌀한 날씨 탓에


두터운 옷을 찾게 되고


따뜻한 차 한 잔과 붕어빵이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 가족 마음만은


따뜻한 가을이 될 수 있도록


프로미 리포터가 가족사진에


포근한 온기 더하는 팁, 소개 해드리겠습니다!


 


 


봄처럼 온화한 가족사진 촬영법부터


분위기 있는 연출, 편집 방법까지


11월은 물론 다가오는 연말연시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팁이 될 거예요.


 


 


사진이 차가워보이는 이유,


색온도의 차이


 


 



 


 


눈을 감고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의 장면들을 떠올려 보세요.


장소뿐 아니라 색과 분위기도


계절 따라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죠?


이는 태양광의 색온도 차이 때문인데요.


 


 



 


 


태양의 빛은 항상 일정하지만


기후 등의 영향으로 우리 눈에 보일 땐


다양한 색온도 값을 갖게 됩니다.


때문에 계절과 시간, 장소에 따라


사진의 분위기에도 영향을 주죠.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찍었는데도


11,12월에 찍은 사진이 더 차갑고 건조하게,


때로는 쓸쓸하게 보이는 이유도 색온도에 있습니다.


 


 


그럼 카메라의 색온도를 조절해


겨울에도 따뜻한 느낌의 가족사진을 찍을 수 있겠죠?


 


 


색온도 조절로


가족사진에 온기를 불어 넣어요


 


 



 


 


카메라의 WB(화이트밸런스) 설정에서


색온도 값을 조절하는 것만으로


계절과 날씨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내가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어요.


 


 


색온도 값은 K(켈빈)으로 표시되는데


이 값을 높게 설정하면 붉은색이 도드라져


따뜻한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밝은 낮의 태양광 색온도가 약 5000K이니


이보다 높은 K값을 설정하면


그만큼 가족사진에 온기가 더해지겠죠?


 


 



 


 


직접 K값을 조절하기 번거롭다면


내장된 필터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촬영 환경에 맞춰


맑은날/흐린날/노을/형광등/플래시 등


다양한 설정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화면을 보며 설정값을 바꿔보면


손쉽게 따뜻한 느낌의 사진을 찍을 수 있어요.


 


 



 


 


따뜻한 색의 조명으로


포근하게 연출해 보세요


 


 



 


 


실내에서 가족사진을 찍고 싶다면


내부에 포근한 느낌의 조명을 배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차가운 날씨에 외출보다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11월,


그리고 다가오는 겨울을 대비해


감각적인 조명으로 거실 또는 서재에


가족사진 포토존을 꾸며보세요.


 


 



 


 


자연의 빛과 색으로


가족 사랑을 표현해요


 


 



 


 


WB(화이트밸런스) 와 조명을 설정했다면,


아직 가을의 온기가 남아있는


꽃과 낙엽, 과일 등을 이용해


가족사진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보세요.


 


 


함께 꽃을 들고 찍은 가족사진에는


늦가을 풍경에 없는 생기가 있고,


갈색 낙엽은 따뜻하고 차분한 느낌을


사진에 더하기에 제격입니다.


 


 


계절에 걸맞은 옷차림과 소품으로


가족의 개성을 표현해도 좋겠죠?


특히 원색 위주의 니트웨어, 코듀로이 소재 옷과 소품을


가족사진의 온도를 높이는 아이템으로 추천드려요.


 


 



 



 


 


햇살이 품고 있는 열기도 좋은 소재입니다.


화창한 오후 햇살을 받은 얼굴은 더욱 생기있어 보이고


피부결과 눈매, 머리카락 하나까지


선명하게 묘사돼 더욱 매력적이에요.


 


 


가족 모두가 함께 나온 사진도 좋지만


이번 시즌에는 가족 한 명 한 명을


화보의 주인공으로 삼아


빛과 그림자의 대비,


이목구비의 섬세함을 강조해 보세요.


 


 



 



 


 


해를 인물 뒤에 배치하는 역광 촬영도


광원이 직접 사진에 표현되기 때문에


다른 사진보다 밝고 따뜻한 인상을 줍니다.


이 때도 조리개 값을 높게 설정해


광원의 형태를 별처럼 표현하면


더욱 멋진 인물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겨울에도


우리 가족사진만큼은


따뜻하고 포근하게


 


 



 


 


가족사진에 온기 불어넣는


프로미 가족사랑 리포터의 가족사진 촬영 팁, 확인하셨나요?


 


 


부쩍 차가워진 날씨와 계속되는 코로나19,


한 해가 끝나가는 아쉬움까지.


유독 하루하루 서운한 11월이지만


 


 


곧 다가올 새 계절과 새 해,


평온하고 포근한 일상에 대한 기대로


마음만은 따뜻한 한 달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한 해를 정리하는 2020년의 마지막 달,


성탄절과 연말 모임으로 분주할 12월에도


유용한 가족사진 촬영 팁으로 돌아올게요.


DB손해보험 프로미 가족사랑 리포터였습니다.


 


 


*해시태그 : #DB손해보험 #약속 #프로미 #가족사랑


#가족사진 #11월 #늦가을 #온기 #따뜻함 #포근함


#니트웨어 #스마트조명 #코듀로이


여러분의 의견을 적어주세요.
사이트의 성격과 맞지 않는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입력

취소

비밀번호를 확인하여 주십시오.

닫기

비밀번호 입력

취소

비밀번호를 확인하여 주십시오.

닫기

신고하기

취소
작성자 : 이승호

사유선택

해당 신고는 프로미 가족사랑 웹사이트
운영자에게 전달됩니다.
닫기